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람사는 이야기
아버지에게 간 60%를 떼어준 효심도 화제순천성가롤로병원, 생체 간이식 수술로 부자(父子)의 삶 지켜내다
강종모 기자 | 승인2018.12.06 10:56

[전남=뉴스포커스] 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성가롤로병원(병원장 최금순) 간이식 수술팀은 외과 성진식 과장 집도로 지난 10월 17일 간암으로 인해 간이식만이 유일한 희망이던 55세 김 씨에게 아들의 간을 이식하는데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김 씨는 타 대학병원에서 두 차례의 수술 및 경동맥 항암 색전술과 고주파 치료술까지 필요한 치료는 모두 했으나 간에서 계속해서 자라나는 암세포로 인해 이식 없이는 수개월 내 시한부 인생을 선고를 받았다.

현재 우리나라는 뇌사자의 장기기증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김 씨 외에도 이식을 기다리는 대기자가 수천 명에 이르러 간암 환자의 대부분이 기증자를 기다리다 수개월 내 사망에 이르는 것이 아픈 현실이다.

그러나 “아버지가 아프다”는 말에 아들인 22세 김 군이 일말의 망설임 없이 자신의 간을 떼어주겠다며 나섰다.

이에 지난 10월 17일 외과 성진식 과장 집도로 오전 9시 30분 생체 간 이식 수술이 시작됐으며, 10여명 의 간 이식 수술팀이 붙어 진행된 10시간의 대수술 끝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김종찬 순천성가롤로병원 기획조정실장은 “아들 김 군은 간의 60%를 떼어주고도 건강한 청년답게 빠르게 회복해 열흘 뒤 퇴원했으며 아버지 또한 이식받은 간이 몸속에서 잘 자라나 최근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며 “아버지 김 씨는 퇴원하는 날 아들의 어깨를 말없이 감싸고 아들은 그런 아버지를 보며 웃어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성가롤로병원은 이번 수술까지 간이식을 8차례 성공적으로 이뤄내며 지난 2013년 광주·전남 최초로 간이식 수술에 성공한 것에 이어 또다시 지역 의료수준을 뛰어넘는 성과로 주목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의사·간호사 선생님들께 어떤 말로도 감사의 마음을 다 표현할 수가 없지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종모 기자  607101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순천시 장명로 46  |  대표전화 : 061)746-8854  |  등록번호 : 전남,아00270  |  발행인/편집인 : 이광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숙 | Copyright © 2018 뉴스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