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고흥군, ‘향토문화재’ 지정 심의회 개최향토문화유산 자료적 가치 재평가
강종모 기자 | 승인2019.07.01 16:17
(사진=고흥군 제공)

[전남=뉴스포커스]강종모 기자 = 전남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지난달 26일 군청 팔영산홀에서 제1차 고흥군 ‘향토문화재’ 지정 심의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심의회는 그 동안 관리 하지 못했던 향토문화유산을 향토문화재로 지정해 보존 관리키 위해 진행된 심의회로, 고흥에서는 처음있는 일이었다.

이날 총 10건을 심의해 흥양목장 감목관 철비 등 6건은 향토문화재로 지정 가결됐고, 2건은 보류, 2건은 부결됐다.

보류 된 2건은 기초 학술조사 및 세부기준 마련 후 재심의키로 했고, 부결 2건은 고흥지역 내 그 사례가 곳곳에 남아 있어 아직은 지정하기가 곤란하다는 의견이었다.

향토문화재로 지정의결 된 6건은 향토문화재로서 가치가 충분하고, 특히 영오리 석조보살입상과 성산사 진영(4점)은 향토문화재 지정 후 종합적인 학술조사와 정비가 진행되면 전남도 지정문화재로 승격 신청을 진행해도 될 만큼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향토문화유산이 방치되어 훼손되지 않도록 향토문화재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보존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고흥군은 문화재적 가치가 상당한데도 보호 관리되지 못하고 있는 향토문화유산의 보존 관리를 위해 민선 7기 들어 ‘고흥군 향토문화재 보호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문화재 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


강종모 기자  607101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순천시 장명로 46  |  대표전화 : 061)746-8854  |  등록번호 : 전남,아00270  |  발행인/편집인 : 이광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숙 | Copyright © 2019 뉴스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